[서울대입구역] 스시 려 면식기햏

간만에 좀 비싼 메뉴를 먹어보기로 했다.

집 근처에서 나름 유명세를 날리기도 했고, 날생선 먹은지가 꽤 되어서 

서울대입구역 바로 앞에 위치한 스시 려 에서 바 스시 오마카세 코스를 예약했다.

간만에 맛난 거 먹는다고 사진을 많이 찍어두긴 했는데, 먹는거에 집중한데다 술을 너무 많이 퍼서(....)

재료 이름을 까먹거나 사진을 놓친 부분이 좀 있다.



디너 오마카세 - 7만원
전화로 예약해야 하며, 선금으로 2만원을 입금해야 한다.





흔쾌히 사진 촬영을 허락해주신 쉐프님.







참치와 갈아낸 마. 첫 요리. 


쇠고기 루꼴라 샐러드




회 코스가 시작되었다. 자연산 참돔.






자연산 감성돔과 자연산 광어(세꼬시 쪽)

참돔과 감성돔, 광어를 순차적으로 내어주니 향이나 질감, 맛 차이를 확실히 느낄 수 있어서 좋았다.



적신



단새우에 성게알



뱃살



청어




전갱이




제철 새조개
불로 약간 구워낸 향이 일품이었다.




국물요리와 붉돔구이로 잠시 쉬어가는 타임을 가진 후에 바로 초밥으로 넘어간다.
초밥에서 원래 첫 코스가 무늬오징어였는데 먹는데 집중하느라 사진을 찍지 못했다.



능성어



중뱃살 
이날 최고의 찬사를 받은 작품. 같이 간 친구 후배가 극찬을 했다.



복어 이리



...뭐더라



성게알과 털게살 덮밥
성게알의 맛에 털게의 향이 전혀 지지 않아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었다.


고등어 봉초밥
안에 들어간 시소잎의 향이 고등어의 기름기나 비린내를 깨끗하게 잡아주는 역할을 하면서,
자신이 그 자체로서 초밥의 특징을 잡아주는 역할을 하고 있었다.


다시 나온 새조개



피조개



안주로 하라고 주신 갈치구이 + 갈은무에 간장양념



붕장어



달걀 카스텔라



식사로 나온 이나니와 우동. 건면이라 그런지 씹히는 맛이 좋았다.



술이 남은 걸 보시고 마지막으로 도미 뱃살에 시소잎을 버무려 내주셨다.
그리고 녹차 아이스크림으로 마무리.



전체적으로 아주 만족스러운 코스 구성이었다.

7만원이라는 가격이 크다면 크고, 적다면 적은 가격이지만

가격에 어울리는, 혹은 그 이상의 만족감을 얻을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 족하다고 본다.

아직 정말 좋은 스시집은 가보지 못했지만, 

그런 곳에서는 도대체 어떤 기쁨을 받을 수 있을지 기대가 된다.


-Hable



덧글

  • 레드피쉬 2017/03/23 13:56 # 답글

    ㅎㅎ스시려 여전하네요, 오랜만에 한번 다시 들러봐야겠습니다ㅎㅎ
  • Fallen Angel 2017/03/23 14:55 #

    정말 맛있는 곳이었습니다. 블로그 늘 잘 보고 있습니다 ㅎㅎ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