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스 습작

  그는 어렸을 때 부터 판을 두고 벌이는 모든 종류의 수 싸움을 좋아했다. 그에게 장기는 한(漢)과 초(楚)가 궁 안에서 부하들에게 명령을 하는 공성전이었고, 바둑은 그 자체로 반상 위의 전쟁이었다.  노인은 젊었을 때 부터 계속해서 바둑과 장기를 즐겼다. 그렇게 좋아하고, 그렇게 많이 판 위에 돌을 올렸음에도 사실 노인의 실력은 그렇게 좋지 못했다. 그저 자신이 손에서 놓은 돌 하나, 말 하나가 이루어 내는 흐름이 좋았다. 가끔씩 사람들이 생각지도 못한 수를 두고, 그것을 즐겼다. 물론 그것이 패착이 되는 경우가 더 많았지만, 그는 승패에는 큰 관심을 갖지 않았다. 자신의 선택에 대한 당연한 업보라 생각하며, 웃으며 넘길 뿐이었다.

 어느 덧 그의 인생도 60대를 지나, 바둑으로 말하자면 계가를 해야 될 시기가 왔다. 일평생 즐기던 바둑과 장기도 요새는 조금 멀리 하고 있었다. 세월이 한 장 한 장 겹쳐감에, 그간 두어왔던 기보들이 머릿속에서 계속 중복되었기 때문이다. 다른 수를 찾지 못하는 반복은, 그에게는 즐거운 일이 아니었다. 취미 생활에서도 흥미를 갖지 못하고 적적해 하는 노인을 안쓰럽게 여겨, 그의 가족들은 하루가 멀다 하고 노인을 찾아왔다. 하릴없이 지내고 있던 노인에게 나름의 전환점이 찾아온 것은 그 중 어느 날이었다. 피는 못 속인다고, 노인의 손자는 학교에서 친구들과 체스 두는 것을 좋아했다. 할아버지의 방에서 분명 예전에 비슷한 것을 보았던 손자는, 할아버지에게 체스를 보여주었다.
 
 으레 새로운 것을 접하는 어르신들이 그러하듯, 노인도 처음에는 이게 뭐냐며 손사래를 쳤다. 하지만 손자의 설명을 하나 하나 들으면서, 노인은 어렴풋이 체스가 갖고 있는 다른 방향성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그것이 무엇인지, 무엇 때문에 그 방향성에 관심이 가는 지를 깊이 고민할 겨를도 없이, 어느 새 노인은 손자와 체스를 두고 있었다.

  흑백으로 나눠진 64개의 칸 위에 선택의 기로들이 쏟아진다. 노인은 조심스러운 손길로 하얀색 기물들을 골라내, 각자가 위치해야 할 곳에 배치한다. 폰은 두 번째 줄에, 룩은 양쪽 끝. 그리고 가장 중요한 왕을 중앙 오른쪽 칸에. 정해진 것은 정해진 자리에. 자신의 순서는 상대방 다음. 그리고 상대방의 순서는 나의 다음. 정사각형의 판 위의 절대적인 법칙. 노인은 이미 바둑과 장기에서 그 진리를 인정했다. 이것은 지켜야 될 법이나 명령 같은 것이 아니라, 물이 아래로 흐르는 것이 당연하듯 이 나무판 위를 이루는 근간이라고.

 첫 수가 떨어졌다. 체스를 말 그대로 서양의 장기라고 생각한 노인은 차(車)길 빼듯이 오른쪽 제일 끝 폰을 두 칸 앞으로 전진시켰다. 나름 학교에서 친구들과 배우면서 정석이라고 배운 게 있는 손자는 할아버지한테 ‘그게 아니라 할아버지 킹 앞의 폰을 빼셔야 되요’ 라고 말을  할까 하다가, 이내 그만두어 버렸다. 이렇게 해야 한다 라고 외우기만 했을 뿐, 그 뒤의 상황을 할아버지가 질문하면 대답할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사실 노인은 그 간의 경험에서 끝 폰을 움직인 것이 잘못된 수라는 것을 먼저 깨달았다. 장기에서는 졸(卒) 한번의 움직임에 차의 길이 바로 열린다. 그리고 상대 진영 안의 공간이 넓기 때문에, 충분히 상대방에게 생각을 강요할 여지가 있다. 하지만 체스에서는 폰을 움직인다손 치더라도 룩이 나가기 위해서는 두 번을 움직여야 하며, 안에서 날뛸 공간도 전무하다. 노인은 속으로 혀를 차며 다음 수를 준비했다.

 노인의 손자는 정석대로 킹 앞의 폰을 두 칸 전진시켰다. 노인은 일단 손자를 모방해 보기로 했다. 검은색 병사에 자신의 기물을 맞붙이면서, 노인은 불현듯 장기를 배우던 자신의 어린 시절을 떠올렸다. 멋도 모르고 동네 어른들이 하는 수를 따라하던 그 때. 다 같이 따라하다 자신의 말이 먼저 먹히게 되면 어쩔 줄을 몰랐던 그 때. 치기 어린 그 시절이 생각난 노인은 잠깐 이빨을 드러내며 미소를 지었다.

 수(手) 싸움은 계속된다. 폰을 지키기 위해 출격한 나이트는 뒤따라 나온 비숍에게 견제당했다. 다른 기물을 이용해 비숍을 쫓아내려 해도 뒤에 버티고 있는 퀸을 생각해야 했다. 이기기 위한 모든 시도가 머릿속을 헤집고 다닌다. 그 와중에도 노인은 체스가 주는 바둑, 장기와 사뭇 다른 재미가 어디에 기인하는지를 찾아내고 있었다. 지금까지 숙달되었던 바둑과 장기의 기보들이 현재 체스에서 응용편을 펼치고 있었다. 반복으로 여겨져서 싫어 했던 중복된 움직임들이 재미있게도 전혀 다른 부분에서 도움을 주고 있었다. 하지만 근본적인 간지러움은 이 쪽이 아니었다. 

 다시금 폰을 앞으로 밀었다. 방금 전 손자에게 폰이 끝까지 가면 다른 어떤 기물로도 승급할 수 있다는 설명을 들었다. 노인은 자신의 청년 시절을 떠올렸다. 무턱대고 앞만 보고 달리던 시절, 그저 노력하면 되겠지 라는 생각에 몸도 돌보지 않았던 그 때. 같은 줄에 있던 동료들은 이미 죽거나, 다른 길을 택했다. 홀로 고립되어 있던 폰을 지키기 위해 다른 폰을 전진시켜 대각선 방향을 막게 했다. 그래. 하지만 이렇게 자신의 뒤를 지켜주는 동료는 어디에나 있었다. 노인은 그런 자신의 인생을 자랑스러워 했고, 그들의 믿음을 저버릴 수 없었기에 더욱 앞으로 달렸다.

 기물을 움직일 때 마다 노인의 생각은 깊어졌다. 그 자체로 살아 움직이는 바둑의 집들과 달리, 명령에 따라 움직이는 장기의 말들과도 다른 조종감이 노인을 즐겁게 했다. 원한다면 칸 끝까지도 갈 수 있는 비숍과 룩, 그리고 퀸의 존재는 그 선택 하나 하나로 모든 국면에 영향을 주었다. 처음에는 조금씩 밖에 움직일 수 없지만, 곧 그것은 모든 판으로 옮겨진다. 그것은 마치 자신의 지금까지의 인생을 되짚어 보는 것 같았고, 이야기를 떠올릴 때 마다 장고를 거듭했다. 손자는 그저 할아버지가 체스를 처음 해서 그런가 보다 생각하고는 자신의 수에 집중했다.

 계속되는 교환. 하얀 말이 하나 판을 벗어나게 되면, 검은 말 또한 사라진다. 노인은 검은 머리와 흰 머리가 어지러이 뒤섞인 자신의 머리숱을 좀 강하다 싶을 정도로 헤집었다. 이것은 수가 잘 풀리지 않는다 싶으면 나오는, 처음 바둑을 시작할 때 부터 갖고 있던 버릇이었다. 반상에서 잔뼈가 굵은 노인이지만, 첫 판인데다 약간이나마 대전 경험이 있는 손자에게는 밀릴 수 밖에 없었다. 노인의 기물은 확연한 차이를 내며 줄어들고 있었다.

 마지막으로 갈 곳이 없어질 때가 마지막이라고 했던가. 노인은 나지막히 읊조렸다. 누가 보아도 앞으로 한 수. 어차피 질 수밖에 없어 보였지만 노인은 왠지 끝까지 두고 싶었다. 단순히 패배를 인정하지 않는 것은 아니었다. 다만 지금까지 수많은 상념을 떠올리게 한 이 판의 진정한 마지막을 지켜보고 싶을 뿐이었다. 그 마지막을 향해서. 

 하얀색 킹은 유일하게 남은 선택지로 이주했다. 도망가는 킹을 따라 검은색 퀸이 그 바로 앞에 떨어졌다. 체크메이트. 마지막을 알리는 한 단어가 손자의 입에서 나왔다. 노인은 쓴 웃음을 지으며 자신의 킹을 넘어트렸다. 손자는 해맑게 웃으며 할아버지에게 한번 더 할것을 이야기했고, 노인은 아까와는 약간 다른 미소를 지으며 손자를 쓰다듬어 주었다. 체스판은 다시금 제 자리를 찾았고, 손자는 또 다시 할아버지를 이기기 위해 머리를 짜내기 시작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